섬기는이들


담임목사


김철우목사는 부산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던 중, 부르심을 받고 고신대 신학과로 진학하여 동 대학원에서 목회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에 소개받은 말씀묵상(Q.T)은 그의 신앙과 목회의 기초를이루고 있다.

특히 우리들 교회와 큐티선교회 총무로 섬겼던 3년은 적용중심의 큐티를 경험하는 기회가 되었고, 서울 사랑의교회를 섬기며 ‘날마다 솟는 샘물’이라는 월간 큐티지의 편집책임자로 일했던 6년의 시간은 큐티전문 사역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부산 성산교회와 창원 한빛교회를 거쳐 우리들교회(독립교단 연합)와 사랑의교회(예장 합동)에서 부교역자 생활을 하고, 부산 범천교회의 담임목사로 시무했다. 다시 사랑의교회로 부름 받아 행정총괄목사로 시무하던 중 하나님의 특별한 부르심으로 뉴질랜드로 목회지를 옮겨 오클랜드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하고 있다.

연애시절 시한부 판정을 받고 기적인인 치유의 은혜를 경험한 하영주 사모와 4대째 목회자의 길을 걷기 위해 준비하는 아들이(김동빈)이 가족이다.

김철우목사는 성경에 표현된 믿음의 동의어를 순종이라고 생각하는 목회자이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는 삶이 가장 복된 삶이며, 가장 행복한 목회자라고 믿고 지금까지 달려왔다. 이곳 뉴질랜드에서 펼쳐갈 목회 사역에 하나님의 함께하심을 겸손히 간구하는 목사이기도 하다.


교역자 및 간사


김경재

전도사

대학교 시절 예수님과의 인격적인 만남과 회심의 시간을 경험 하였다. 그 이후 직장생활을 해오다 부르심을 받아 Laidlaw College(구 Bible College)에서 신학과를 졸업 하였다.
현재는 사랑의 교회 중고등부를 담당하고 있다. 가족은 아내 윤혜민 사모가 있다.

김동빈

전도사

김동빈 전도사는 고등학교 시절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고 주님의 종이 되기를 결심하고 총신대학교에서 신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학사장교로 군복무를 한 후 영국 Union School of Theology에서 Mission Intern으로 사역하며 서구교회에 대한 비전을 가지게 되었다.
그 후 총신 신대원에 진학하여 선교 훈련을 받으며 서구 교회에 대한 비전을 키워나가던 중, 뉴질랜드에 대한 마음을 품게 되었다. 현재는 오클랜드 사랑의 교회 대학청년부 담당 전도사로 사역하고 있다.

김선웅

청년부 간사

김선웅 간사는 고등학교때 가족과 함께 뉴질랜드로 이민 온 이민 1.5세대이다. 현재physiotherapist로 일하며, 두 아이의 아빠이자 남편으로서 섬기고 있다.
이민 1.5-2세대가 세상을 섬기고 회복해가는 진정한 예수님의 제자들로 성장하는 것을 돕고, 한국 이민 교회와 현지 로컬 교회가 함께 연합하고 교회에게 주신 사명을 감당하는 비전을 품고 있다. 이 비젼을 따라 오클랜드 사랑의 교회 청년부 간사로 섬기고 있다.


장로


김옥배

시무장로

우동섭

시무장로

임국근

은퇴장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