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나의 힘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그 누구보다 사랑한 사람입니다하나님께서 다윗을 보시고 내 중심에 합한 자라고 하셨던 이유는 그가 완벽한 사람이었기 때문이 아닙니다실수와 허물이 많고 격정적이며 감정에 휘둘릴 때도 많았던 인물이 다윗이지요그러나 다윗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일에서 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았지요.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여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 이 유명한 고백은 다윗의 인생 황혼기에 했던 것입니다수많은 역경과 고난대적들과 전쟁을 겪으면서도 실패하거나 좌절하지 않고 삶의 순간순간 마다 찬란한 노래를 부를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하나님을 사랑함으로 힘있게 전진했기 때문이지요.

 

사랑하면 힘이 생깁니다.’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힘은 사랑입니다사랑은 사람을 강하게 하지요용기를 주고 포기를 모르게 만듭니다진정한 사랑은 사람을 변화시키지요다윗이 골리앗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것은 하나님을 모욕하는 것을 견딜 수 없을 만큼 하나님을 사랑했기 때문입니다그 사랑이 용기를 주었고골리앗을 넘어뜨릴 힘이 되었던 것이지요돈을 사랑하면 돈에서 힘을 얻습니다인기를 사랑하면 인기가 힘이 되지요만약 인기가 사라지면 당연히 힘이 빠지겠지요다윗은 자기 자신보다 하나님을 사랑했습니다권력이나 그의 왕좌보다 주님을 더욱 사랑했습니다그 사랑이 다윗의 힘이었고다윗은 늘 승리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아는 만큼 사랑하게 됩니다.’ 다윗이 하나님에 대해 표현했던 고백들은 너무 많아서 헤아릴 수도 없습니다. “하나님은 반석요새바위방패산성이시요…” 다윗만큼 하나님을 많이 알고 경험했던 사람이 또 있을까요이런 의미에서 사랑은 이지요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궁금한 것이 많지요더 많이 알고 싶지요좋아하는 음식색깔노래에 대해 궁금하지요부모님은 어떤 분이며어린 시절은 어땠으며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모든 것을 알고 싶어하지요사랑하기 때문입니다다윗은 하나님을 정말 많이 알았습니다그 만큼 하나님을 경험했던 일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지요나는 얼마만큼 하나님을 알고 있는지요그것이 사랑의 크기입니다.

 

사랑은 고백을 먹고 자랍니다.’ 고백이 중요합니다다윗은 내가 주님을 사랑하나이다라고 고백한 최초의 인물일 겁니다사랑하려면 반드시 고백해야 하지요고백을 통해 서로가 인격적인 사랑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말하지 않아도 다 알겠지라는 것은 위험한 착각이지요사랑의 대화에 서툽니다사랑합니다 라고 말하는 것이 어색하지요그래서 자꾸 고백해야 합니다찬양과 기도는 하나님과의 대화이며 인격적인 교제입니다이렇게 할 때 사랑은 깊어지고더욱 확장되며 우리 삶 전부가 주님의 사랑으로 가득하게 됩니다그리고 힘있게 살아가는 것이지요이런 은혜가 모든 성도들에게 차고 넘치기를 바랍니다.

 

5월 17일

share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