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가정예배를 드리면서

우리는 생명을 다해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들입니다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특수한 상황으로 함께 모여 예배할 순 없지만 가정으로 흩어져 우리의 있는 곳에서 주님을 예배합니다교회의 가장 중요한 속성은 공동체성에 있다고 하여도 과언은 아닙니다그러므로 주일마다 온 성도가 함께 모여 하나님을 예배하고 서로 교제하며 믿음의 격려를 나누는 것이 우리 신앙의 가장 기본이지요그러나 우리는 세상 속의 그리스도인입니다하나님을 목숨다해 사랑하라고 하신 예수님은 이웃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고 하십니다이 두 가지는 가장 중요한 계명임과 동시에 균형과 질서를 따라야 합니다.

 

이웃 사랑이라는 계명에 순종하기 위하여 우리의 권리를 잠깐 내려놓고 불편하고 아쉽지만 주일 가정예배를 드리는 것입니다어떤 분들은 목숨을 걸고라도 교회에 모여 예배를 드려야 한다고 생각하실 것입니다물론 저희 교회의 모든 성도들은 이러한 상황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시고 가정예배를 드립니다그럼에도 마음 한켠에 불편함이 없지 않을 것입니다저도 목회자로써 이런 식의 주일예배를 계속해서 드리게 되면 어떡할까 하는 두려움과 불편함이 있습니다만약 총부리를 들이대고 예배를 못하게 한다면 생명을 걸고서라도 예배를 드려야지요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라는 이웃과 우리 모두의 건강과 생명에 관계된 일이기에 자발적으로라도 모이는 예배 대신 흩어지는 예배를 드리는 것입니다.

 

주중에 우리 성도들 가운데 연세가 있으신 분들과 통화하면서 참 많은 은혜를 누렸습니다많은 분들이 이번 일을 통해 그 동안 우리들이 누렸던 일상의 삶이 얼마나 큰 은혜였는지감사의 제목이었는지를 새롭게 깨달았다는 것입니다그리고 주일마다 모여 드렸던 예배의 소중함을 망각하고 메너리즘에 빠지기도 하고감사와 기대하는 마음 없이 드렸던 예배를 회개하기도 했다는 것입니다공감되는 말씀입니다그리고 이렇게 한 가지 더 바램을 가져봅니다이번 사태를 지내는 동안 신앙의 내면화가 이루어 지게 하시고무너졌던 가정과 가정예배가 회복되게 하옵소서이렇게 된다면 고난이 축복이 되는 놀라운 은혜를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여러분 모두를 사랑합니다.

 

3월 29일 주보내용

share

Recommended Posts